게시글 보기
편평사마* 유행... 스트레스 심한 20대 여성 특히 주의해야
Date : 2016-09-08
Name :
Hits : 2726
편평사마* 유행 소식이 화제다. 최근 20대 여성을 중심으로 유행하는 편평사마*는 1cm 미만의 크기로 피부가 솟아오르는 사마*의 한 종류로, 모양이 편평하다고 해 이름 붙여진 질환이다. 얼굴이나 팔뚝 곳곳에 붉고 큰 물집이 생기는 것이 특징이다.

편평사마*는 감기바이러스처럼 주변 사람과의 접촉을 통해 피부 속으로 인유두종바이러스(HPV)가 침입해 들어온 것이다. 편평사마*는 기본적으로 면역*이 약한 소아·청소년이나 아토* 피부염 환자에게 잘 생긴다. 편평사마* 유행은 인체 면역*이 떨어지는 환절기에 잘 찾아오므로 주의해야 한다.

편평사마*는 바이러스로 인해 나타나기 때문에 사마*가 난 손으로 만지는 곳곳으로 퍼지며 감염속도도 빠르다. 편평사마*와 같은 바이러스성 피부 질환은 감기 증세와 유사하게 면역*이 약한 사람들에게 주로 나타난다. 특히 심각한 스트레스와 피로누적, 임신, 출산 등으로 인해 체력이 떨어진 사람에게 주로 발생한다.

인유두종바이러스는 감염 후 70%가 1년 안에 사라지고, 90%가 2년 안에 사라진다. 5~10%는 감염을 지속적으로 일으키는데, 이 경우 자궁경부암으로 발전할 위험도 있다. 감염이 지속 여부는 바이러스 DNA 검사, 자궁경부세포검사 등을 통해 확인한다. 이를 통해 자궁경부암 발전 가능성도 살필 수 있다.

검사를 통해 발견한 편평사마*는 빠른 치료가 중요하다. 편평사마*는 순식간에 얼굴과 온몸으로 번져 치료가 늦어질수록 상태가 심각해진다. 초기일 경우에는 대개 ''냉동요법'과 '광역동요법'으로 치료한다. 냉동요법은 사마*가 있는 부위의 세포를 죽이는 치료법이고, 광역동요법은 각질층에 광과민제(자외선을 많이 흡수하기 위해 바르는 약)를 투여한 다음 레이저를 쏘아 죽이는 치료법이다.

코멘트 쓰기
코멘트 쓰기
게시글 목록
Content
Name
Date
Hits
2016-09-08
2726

비밀번호 확인 닫기
'; head.appendChild(MS_scriptadd0); });